교차로 뉴스
조인스랜드

겹겹 부동산 규제에…인구이동률 47년 만에 최저

조인스랜드 | 기사입력 : 2020-01-30 09:53:00 프린트
지난해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이 47년 만에 가장 낮았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따른 주택 거래량 감소에 급속한 고령화가 영향을 끼쳤다. 폭등한 집값을 못 견디고 서울을 떠나는 인구 이동 현상은 지난해에도 이어졌다. ;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 이동자는 710만4000명이다. 1년 전보다 19만3000명(2.6%) 줄었다. 이에 따라 인구이동률은 13.8%로, 전년보다 0.4%포인트 감소했다. 1972년(11%)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 ;
통계청은 집·일자리 등을 찾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적은 60대 이상 인구가 늘어난 것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 ; ;
 ; ;
$IMG{FILE2020013000004}

여기에 정부의 부동산 대책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주택 거래량과 신규 입주하는 신축 아파트 물량이 감소했기 때문에 전년보다 이동자 수가 줄었다”며 “2018년 9·13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거래량이 감소한 여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존에 살던 지역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옮긴 가장 주된 이유는 주택(38.8%)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어 가족(23.8%), 직업(21.6%) 때문에 이동했다는 사람이 많았다.
 ; ;
지난해 서울 인구는 1년 전보다 5만명 줄었다. 서울을 떠난 인구의 63.6%는 경기로 이동했다. 이들의 대부분은 이동 사유로 주택을 꼽았다. ; ;
 ; ;
서울 집값 급등 여파로 상대적으로 집값이 싼 경기도로 보금자리를 옮긴 것으로 분석된다.
 ; ;
시군구별 인구 순 유입률이 가장 높은 인천 중구(9.8%)와 순 유출률이 가장 높은 대구 서구(-4.7%)의 인구도 부동산의 영향을 받았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김진 과장은 “인천 중구에는 새로 들어선 주택단지로 입주한 인구 때문에 순유입이 늘었다”며 “대구 서구에서는 인근 달서구·북구의 새 아파트 단지로 인구가 빠져나갔다”고 설명했다.
 ; ;
영남·호남권 인구는 일자리를 찾아 떠났다. 특히 영남권은 전 연령층에서 인구가 떠나 모두 7만1000명이 순유출했다. 수도권으로는 8만3000명이 순유입했다. 시도별로는 지난해 세종(7.3%), 경기(1%) 등 5개 시도가 순유입을 보였고, 대전(-1.1%), 대구(-1%) 등 12개 시도의 인구가 순유출했다. ;


본 보도자료는 조인스랜드 에서 제공합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쓰기

교차로 선택교차로선택